언론&뉴스

방송을 통해 만나는 허브아일랜드의 다양한 소식을 담았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서민갑부’ 시한부 판정 후 허브 테마 농원 시작해 수익 100억 원 달성

관리자
2022-04-23
조회수 109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23일(토)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죽음의 문턱을 넘고 약 46만㎡(약 14만 평) 대규모 허브 테마 농원을 만든 임옥 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경기도 포천시에 위치한 임옥 씨의 허브 테마 농원에는 허브 식물원을 비롯해 체험관, 레스토랑, 빵집, 산타 마을, 테마별 유물관 등 허브와 관련된 다양한 휴양시설들이 자리한다. 특히 전문 박물관으로 등록된 허브 식물원에는 400여 종의 진귀한 허브들이 자란다. 임옥 씨의 허브 테마 농원은 10년 전에도 무려 2,000억 원에 팔라는 제안받을 정도로 가치가 높다고. 코로나19로 관광 산업이 주춤하는 요즘에도 허브 농원이 거두는 한 해 수익만 약 100억 원에 달한다는데.

이렇듯 임옥 씨의 농원은 규모로만 보면 대기업이 막대한 자본을 투자해 만든 곳이라 생각되지만, 실상은 그 반대다. 젊은 시절 서울에서 여러 사업체를 운영하던 중 과로로 쓰러졌던 임옥 씨는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게 되는데. 그때 죽음을 받아들이고 가장 먼저 한 일이 지금은 허브 농원으로 자리한 포천의 약 9,917㎡(약 3,000평) 땅을 자신의 묫자리로 계약한 것이다. 그렇게 짧은 여생 동안 그곳을 활용할 방법을 찾던 임옥 씨는 허브 농사를 생각했고, 허브를 구하러 무작정 독일로 향했다. 아픔을 느낄 틈도 없이 허브 농사에 매진한 임옥 씨는 숱한 시행착오 끝에 농사에 성공한다. 당시 허브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며 허브 농원은 빠르게 성장했고, 임옥 씨는 맑은 자연에서 땅과 호흡하며 사는 동안 시한부 선고를 받은 지 2년 만에 기적처럼 건강을 되찾았다.

20여년간 허브 농원 안에서 살며 포천 시내에 나간 횟수가 20번에 불과하다는 임옥 씨는 최근에는 새로운 사업을 위해 외출을 시작했다는데. 그는 지역 농가와 연계해 허브를 재배하고 있다. 허브차와 허브를 이용한 화장품 수출까지 사업 영역을 넓히며 허브 원물이 많이 필요해졌기 때문이라는데. 대규모 허브 테마 농원을 운영하면서도 허브 가공품 사업에 박차를 가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오는 방송에서 공개한다.

허브로 행복해지는 세상을 만들고 싶다는 임옥 씨의 허브스토리는 4월 23일 (토) 저녁 7시 5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네이버 스타데일리뉴스

기사 바로가기


허브아일랜드 대표 : 임옥

사업자 등록번호 : 127-11-87351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임옥 webmaster@herbisland.co.kr 사업자 주소 :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청신로 947번길 35 

안내전화 : 031.535.6494   주문전화 : 031.535.6497   허브힐링센터 상담전화  : 1644-1997  패키지 상품 전용 상담전화 : 070.4070.3702 

COPYRIGHT 2014 HERBISLAND, ALL RIGHT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